경기도,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위해 119시민수상구조대 109명 선발. 29개 물놀이 장소 배치

-수난구조 자격자,의용소방대원, 대학생, 지역주민 등으로 구성

수도권연합통신 | 기사입력 2019/06/26 [14:32]

경기도,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위해 119시민수상구조대 109명 선발. 29개 물놀이 장소 배치

-수난구조 자격자,의용소방대원, 대학생, 지역주민 등으로 구성

수도권연합통신 | 입력 : 2019/06/26 [14:32]

▲ 수상구조대 훈련모습     


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물놀이 피서객의 안전사고 예방과 신속한 인명구조를 위해 내달 1일부터 8월 31일까지 2개월간‘119시민수상구조대’를 운영한다.

 

26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본부는 지난 3일부터 28일까지 의용소방대원, 대학생,지역 주민 중 수난구조관련 자격증 소지자․관련 업무 종사자 109명을 119시민수상구조대로 선발했다. 이들은 경기도내해수욕장과 계곡 등 29개 물놀이 장소에 배치돼 활동할 예정이다.

 

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19시민수상구조대를 대상으로 이달 인명구조에 필요한 전문교육을 실시했다. 시민구조대는 현장에서 소방대원과 협업을 통해 인명구조, 수상안전 홍보, 안전지도, 물놀이 안전 교육 등을 펼칠 예정이다.

 

119시민수상구조대는 ▲2016년 인명구조 35명, 안전조치 17,847건 ▲2017년 인명구조 36명, 안전조치 15,423건 ▲2018년 인명구조 2명, 안전조치 6,008건의 실적을 거뒀다.

 

경기도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“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물놀이 중 사망사고는 연평균 33명으로 하천이나 강이 53%로 가장 많고, 바닷가 18%, 계곡 15% 순으로 나타났다”면서 “사고 원인으로는 수영미숙이 31%로 가장 많았다. 119시민수상구조대를 통해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게 대응하겠다”라고 말했다.  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